14개월이라니!(feat 아기아기 잘도 큰다~) My baby-유드리

돌은 해외에서 맞았더니 별로 실감 안났다.
돌잔치는 귀국하자마자 피로가 덜 풀린채 정신없이 했더니 뭐가 지나갔어? 같은 기분;;

내가 밀린일과에 바뀌는 환경에 서투르게 적응하는 사이, 유드리는 하루가 다르게 성장중!


자석 낚싯대. 아직 한참 어려운 장난감 일줄 알았는데 세상에!

엄마아빠를 따라한 것인지, 한참 집중하더니 성공! 우왕 내아들 천잰가봐 호들갑 좀 떨어줌. ㅋㅋ

며칠지나니 이정도는 껌이지 수준으로 잘 갖고 놀았다. 

성공할 때마다 물개박수 쳐주니까 계속 해서 좀 힘들었지만. 너무 기특하고 신기했다. ㅎㅎ

돌잔치 사진은 수정없는 원본은 안 준다길래; 대여한복 반납전에 집에서 찍었다. 
요즘 움직임이 너무 활발해서 죄다 흔들렸지만...그래도 금반지가 반짝. 

계속 빼냈다. 손동작이 꽤 섬세해졌네.

매일 열번쯤 열어보는 싱크대.

채칼도 있고 그릇 무거워서 위험하다구 ㅠㅠ 
안돼 만지지마세요 했더니 문닫고 다른데로 갔다. 자슥! 말귀를 알아듣네?

17.03.09 드디어, 아무것도 안짚고 스스로 일어섰다! 

세상 뿌듯한 표정


자신도 신기하고 좋았던지 12번도 더 시도하고 성공할 때마다 내겨 와서 안겼다. 칭찬해달라는 거겠지.ㅎㅎ
폭풍 쓰담 칭찬 꼭 안아줬다. 
1.88로 태어나 인큐에 있던 아기가 스스로 일어서다니...이날 뭉클했다. 살짝 눈물 난거 안비밀... 

며칠되니 또 가뿐하게 일어선다. 

한손잡고 같이 걷기...열걸음 정도 가능해졌다. 곧 잘 걸어다닐 거 같다.

그리고 첫 저지레...^_ㅜ
아기간장 갖고 노는걸 냅뒀더니 뚜껑을! 열었어! 3분의 1쯤 쏟아버렸다. 하필 그 비싼걸...이 녀석아...;
기저귀 뽑아던지고 서랍에 물건 꺼내는 건 그냥 놀이^^ 그건 저지레로 안 침. 

그 뒤로 아기간장을 세탁기위에 올려뒀다.;  큰 양념통은 무거워서 잘 안건드리니까 아직 무사하다. ㄷㄷ
그나저나 돌려서 뚜껑 열줄 알게 되면 진짜 헬일거 같은데...꾸준히 반복학습 시키면 나아질까. 
 
길어진 팔다리로 이제 손 안닿던 곳도 잘 닿는것도 문제다. 저번에 식탁위에 놓아둔 칼을 잡아서 식겁했다. 

크니까 하루하루 사람같고 너무 이쁜데 확실히 손이 많이 가긴 한다. 
그래도 이쁘니까 다 용서됨...진짜 너-무 이쁘다. 
어떻게 이렇게 이쁠 수가 있지. 이래서 둘째를 낳나보다(?)

덧글

  • 돌복숭 2017/03/21 18:09 # 삭제 답글

    이집 아기가 특히 귀여운편이네요. 여러 아기 봐왓지만서도. 1.88이엇다니 놀랍네요..
댓글 입력 영역

ads

<